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KISTI, 아시아-북미-유럽 간 autoGOLE 국제 연구망 서비스 체계 구축

손영주 2020-11-24 View. 16,393

KISTI, 아시아-북미-유럽 간 autoGOLE 국제 연구망 서비스 체계 구축

- 글로벌 ScienceDMZ 간 연동 기술 최초 시연 -


< autoGOLE-SENSE 데모 구성도 >


한국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최희윤, 이하 KISTI)의 KREONET(국가과학기술연구망)은 글로벌 빅데이터 고속전송 체계(ScienceDMZ) 구축의 일환으로 아시아-북미-유럽 간 autoGOLE 기반의 고성능 네트워크 자원을 자동으로 연계·할당하는 네트워킹 서비스 체계를 구축했다고 24일 밝혔다.


KISTI가 운영하는 홍콩-대전-시애틀·시카고 구간의 100기가급 글로벌과학기술협업연구망(GLORIAD)에 고성능 네트워크 자원을 동적으로 할당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autoGOLE 기술을 통해 북미 및 유럽 네트워크 자원 할당 시스템과 연동함으로써 자동화된 글로벌 네트워킹 서비스 체계를 전 세계 연구망과의 협력을 통해 완성하였다.


전 세계 연구망이 참여하는 글로벌 연구망 컨소시엄(이하 GNA-G) 산하 autoGOLE 워킹그룹의 활동으로 추진되었으며, 11월 9일부터 19일까지 미국에서 온라인으로 개최된 '슈퍼컴퓨팅 컨퍼런스 2020(SC 2020)'에서 KISTI(한국), ESnet(미국), UCSD(미국), SURFnet(네덜란드), CERN(스위스) 등이 참여하여 NRE (Network Research Exhibition) 데모로 공동으로 시연되었다.


< 글로벌과학기술협업연구망(GLORIAD) >


이미 힉스입자를 발견한 유럽최대입자물리연구소(CERN)의 강입자가속기에서 발생한 고에너지물리 빅데이터, 세계 최초로 블랙홀 이미지를 이미지화한 전 세계 전파망원경에서 관측한 천문우주 빅데이터는 물론 바이오분야 게놈데이터 등 대용량 빅데이터의 고속 전송이 필요한 연구 분야에 활용될 예정이다.


GNA-G 의장단 일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KISTI 과학기술연구망센터 조부승 책임연구원은 “글로벌 고성능 네트워크 자원 자동 할당 서비스 체계는 제4세대 과학이라 불리는 데이터 집약형 거대과학 분야의 대용량 과학 데이터에 대한 초고속 전송을 목적으로 하며, 특히 국내 연구자가 전 세계에서 발생한 과학 빅데이터를 빠른 시간 안에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OPEN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 담당자손영주
  • 연락처042-869-0997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