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KISTI, 백만 명 규모 데이터 분석 통해 치매와 심혈관 동시 연관 유전변이 규명

최나은 2022-09-20 View. 1,358

KISTI, 백만 명 규모 데이터 분석 통해 치매와 심혈관 동시 연관 유전변이 규명

- 백만 명 규모 의료데이터와 차세대 유전체 서열 분석 데이터 통합 분석 -


[그림1. 치매와 심혈관 동시연관 유전변이 규명을 위한 연구 개요 및 질환궤도 추적알고리즘 개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김재수, 이하 KISTI)과 가천대학교(총장 이길여, 이하 가천대)는 백만 명 규모의 의료데이터와 차세대 유전체 서열분석 기술을 통해 생애 주기별 질환 진단 유형을 탐색하고, 심장질환과 치매의 동반질환(Comorbidity)*에 연관된 개인 유전변이를 도출했다고 밝혔다.

*동반질환(Comorbidity)이란 고혈압-당뇨와 같이 두 개의 질환이 한 환자에게 발생하는 진단 패턴을 의미함.

   

동반질환 연관 유전변이는 두 가지 이상의 질환에 연관된 유전변이를 의미하는 것으로, 하나의 유전변이가 다양한 기능을 하는 다면발현현상(Pleiotropy effect)의 대표적인 사례다. 이의 연구를 위해서는 다양한 데이터 분석 요구되는데, 이러한 연구를 통해 복합 질환 연관 질병의 위험성을 탐색할 수 있다.

 

KISTI-가천대 공동 연구팀은 대규모 분석 기반의 바이오-의료-IT 융합연구를 수행해 ‘ADIPOQ’라는 유전자가 심장질환과 알츠하이머 치매의 발병에 동시에 관여하는 유전자임을 밝혔다.

 

이들 연구진은 한국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백만 명 규모 진단 기록과 초고성능 컴퓨팅 기반 유전체 분석기술, 영국 UKBiobank에서 수집된 20만 명 규모의 유전변이 데이터, 딥러닝 기반의 뇌/심장 MRI 영상 분석 기술, UKBiobank의 장기간 추적된 인지/행동 기능 분석 결과와 세포실험 검증을 활용했다.


   

[그림2. 치매와 심혈관 동시연관 유전변이 규명을 위한 연구 개요 및 질환궤도 추적알고리즘 개요]


이번 연구는 다국적-다분야 융합연구로써 수년간 진행됐다. KISTI는 축적된 바이오의료 분야의 대규모 분석 전문성을 바탕으로, 미국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Francisco(이하 UCSF), 이스라엘 Ben-Gurion University, 가천대 의대, KAIST, 질병관리청과 공동으로 연구를 수행했다.

 

본 연구 논문은 뇌질환 분야의 주요 국제 저널인 ‘Translational Psychiatry**’ 에 게재될 예정이다(관련 JCI 상위 9% 등재저널).

**Paik et al (2022920, Translational Psychiatry)

 

KISTI2019년 미국 UCSF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질환궤도추적기법을 개발하고 천만 명 규모의 미국 의료 데이터를 빠르고 효과적 분석하여 조현병환자의 동반질환패턴을 새롭게 규명한 바 있으며, 이번 연구는 해당 연구의 후속 연구다.

 

백효정 KISTI 박사는 이번 연구는 의료-생물정보학의 융합연구라며 바이오 빅데이터가 폭발적으로 축적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이번 연구 결과가 연구현장에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OPEN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 담당부서대외협력실
  • 담당자최나은
  • 연락처042-869-0966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