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KISTI, ‘인공지능 윤리’에 대한 이슈브리프 발간

박성욱 2024-06-03 View. 5,830

KISTI, ‘인공지능 윤리’에 대한 이슈브리프 발간 

- 인간과 인공지능의 조화로운 공존 방안 제시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김재수, 이하 KISTI)은 인공지능 윤리(AI Ethics): 인간과 인공지능의 조화로운 공존 방안에 대한 KISTI 이슈브리프를 발간하였다.


인공지능 전환(AI Transformation, AX) 시대로 진입하면서 AI는 일상생활과 산업 전반에 걸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오고 있으나, AI 기술의 급격한 발전은 윤리적, 기술적 문제를 동반하며 글로벌 업계 리더와 전문가들은 AI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세계 각국 정부와 기업은 AI에 의한 위험과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 AI 윤리 원칙과 법‧제도 등을 발표하고 있으며, 국내도 AI 윤리‧신뢰성 확보를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에 발간된 KISTI 이슈브리프 제68호에서는 AI 윤리와 관련된 이슈를 살펴보고, 인간과 AI가 조화롭게 공존하기 위한 방안을 제안한다.


인간과 AI의 윈윈(win-win)을 위해서는 AI 발전과 인간의 책임 사이에서 균형이 요구되며, AI는 인간을 완전히 대체하기보다는 인간의 능력을 향상시키고 인간과 협업할 수 있는 혁신의 조력자로 인식해야 한다. 또한 AI와 인간이 바람직한 관계로 지속되기 위해서는 미래 AI 사회 시나리오 연구를 통해 선제적인 대응 전략 수립이 필요하며, AI 기술 수준과 안전성을 판단할 수 있는 평가 기준 개발, AI 기술과 윤리 통합 교육 및 산업별 맞춤형 AI 윤리 정책이 마련되어야 한다.


KISTI 최희석 정책전략본부장은 “인간과 AI가 조화롭게 공존하기 위해서는 인간의 AI 윤리의식 함양과 더불어, AI 사용과 평가에 관한 기준과 표준화된 체계를 마련하여 AI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언급하였다.


KISTI 김재수 원장은 “KISTI는 AI 전환을 위한 데이터 전략을 전방위적으로 전개하면서 과학기술계를 주축으로 AI 기술의 안전성과 윤리 정립을 위한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OPEN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 담당부서
  • 담당자박성욱
  • 연락처042-869-1610
Back to Top